칼럼

 
작성일 : 20-02-29 02:22
작은 습관으로 시작하라! (Start With a Tiny Habit) RTP 지구촌교회 이철 목사 Raleigh Durham Chapel Hill Cary North Carolina 한인 교회 Korean Church 이민 정착 방문 지역 정보 랄리 채플힐 캐리 덜헴
 글쓴이 : Samuel
조회 : 5,471  

벌써 2월이 마쳐가고 있습니다. 새해를 맞이하면서 세우신 계획들은 잘 지켜지고 있나요? 얼마나 많이 실천이 되고 있나요? 무엇인가를 결단하고 그것을 실천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더군다나 계속해서 실천하기는 더욱 어렵습니다. 자연스럽게 행해질 정도로 습관화하는 것은 더욱 어렵습니다. 보통 8%의 사람만이 그들이 세운 목표를 달성한다고 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세운 계획을 끝까지 달성하는데 실패한다는 말입니다. 자꾸 실패하다가 실패가 습관이 되어 버립니다.

인터넷에서 작은 습관의 원리를 소개하는 글을 보았습니다. (https://brunch.co.kr/@jade/344)

아무리 좋은 계획도 실천되지 못하면 의미가 없습니다. 그러니 작은 습관을 세우고 그 습관을 실천하는 것이 휠씬 유익하다고 강조합니다. 스탠포드 대학교의 Persuasive Tech Lab의 연구원 BJ Fogg새로운 습관을 만드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현재 있는 일상생활 속에 한가지를 더 얹는 것이다라고 강조합니다. 너무 크거나 대단한 계획보다는 작은 계획을 세워서 그것을 꾸준히 계속해서 하는 것이 인생의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행동하기에 쉬운 습관을 생각해 보기 원합니다. 계속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최소화할 수 있도록 줄여야 합니다. 대단한 결단이나 의지가 필요한 것을 피해야 합니다. 예를 들면 아침에 푸시업을 한 개 하겠다는 식으로 특별한 의지가 없어도 할 수 있는 최소한의 간단한 어떤 습관을 찾아 실천을 시작하는 것입니다. 위의 사이트에서 소개한 글에서는 아래의 몇가지 작은 습관을 소개합니다.

1)     정기적으로 운동하라. 그러나 대단한 계획을 세우고, 피트니스 회원권을 끓는 것이 아닙니다. 요즘 유튜브에서는 7분 운동 영상이 대단한 인기를 누립니다. 장비도 필요 없고 그냥 집이나 점심 시간 회사에서나 할 수 있는 7분 운동을 시작해 봅니다.

2)     일주일 7페이지 읽어라. 책을 읽는 습관을 가지기 원하지만 쉽지 않습니다. 많은 양이 아니라 일주일에 7페이지입니다. 월요일에 1페이지를 읽고 시작합니다.

3)     한 단락의 글을 쓰라. 글쓰기를 도전하고 싶지만 염두가 안 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저 한 단락부터 시작하라는 것입니다. 한 단락이 아니면 한 문장부터 시작하는 것입니다.

4)     매일 한 가지 일을 정리하라. 삶이 간소화되고 정리되길 원하는데 어디서부터 손을 대야 할지 모릅니다. 한번에 한 가지 일, 하루에 한 일, 일주일에 한 일 정리를 시작합니다.

이와 같이 간단히 시작할 수 있는 예를 참고해서 한번 우리도 다시 한번 시도해 보길 원합니다.

영적인 면에서도 그렇습니다. 성경읽기, 성경공부, 성경암송, 기도, 사랑실천 등 우리는 계획도 해 보고 결단도 해 보지만 실천이 쉽지 않습니다. 특별한 결단이나 의지가 필요없는 일을 한번 계획하고 실천해 보기 원합니다. 부활절까지 저희의 인생 리셋 프로젝트로 작은 습관을 실천해 보길 원합니다. 예를 들면 성경 5분 읽기”, “1분 기도하기”, “좋은 책 일주일에 7페이지 읽기”, “하루에 누군가 한명을 위해서 기도하기”, “하루에 한 선교지나 선교사님 위해서 기도하기”, “하루에 10분 명상하며 걷기”, “누군가에게 하루에 한번 칭찬하기”, “하루에 한번 사랑한다 고백하기등입니다. 이걸 다 하자는 말씀이 아닙니다. 이런 예로 한 가지라도 해 보자는 것입니다. 꾸준히 계속해서 특별한 의지적 노력이 없어도 할 수 있는 것부터 시작해 보기 원합니다. 이것이 꾸준히 행해져서 우리의 습관이 된다면 우리는 어느덧 많은 변화와 성숙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이런 습관들이 쌓이고 쌓인다면 우리는 더욱 더 큰 변화와 성숙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이 인생 리셋 프로젝트에 함께 해 보시지 않으시겠습니까?